[작성자:] sejinlee05

‘최상위 바다 포식자’ 메갈로돈, 성인보다 큰 ‘2m 새끼’ 낳았다

1500만 년 전부터 360만 년 전까지 바다를 누빈 고대 상어 메갈로돈은 몸길이가 15m에 달하는 최상위 포식자였다. 그런데 메갈로돈은 어미 배 속에서 나왔을 때 이미 웬만한 성인 남성보다 컸다는 연구가 나왔다. 미국 드폴대 고생물학자 시마다 겐슈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벨기에 왕립자연과학연구소에 소장돼 있는 세계 유일의 메갈로돈 척추 화석을 대상으로 CT 스캔 기술을 사용해 화석에 있는 성장 […]

더보기

독서록

집에 있는 책들 중에서 그냥 놓아 두기만하고 읽지는 않은 책들이 수두룩 했다. 그런데 학교에서 나누어준 종이에 노인과 바다라는 제목을 보고 이 책은 집에 있는 것이다. 라는 생각이 들어 집에서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이 책은 헤밍웨이가 노벨상과 퓰리처상을 휩쓴 대표작 이다. 이것이 책 앞표지에 적혀 있었다. 이 책의 줄거리는 어느 멕시코 만류에 조각배를 띄우고 혼자 […]

더보기

일기

요즘 날씨가 엄청 춥다고 해서 집에만 있다. 인터넷을 보니까 폭설이랑 추운 날씨 때문에 치가 고장난 사례들을 많이 봤다. 눈 때문에 자동차가 안굴러가서 견인차를 부른 사례도 봤다. 밖에 날씨가 엄청 춥다는데 나는 실내에만 있어서 그런지 체감이 잘 안된다. 한 1주일 뒤면 졸업이다. 고등학교에 가는것이 기대가 되고 한편으로는 걱정된다. 나는 저동고등학교에 지원을 했다.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아서 […]

더보기

많이 안 먹는데…체중 증가의 숨은 이유 8

많이 먹지 않는데 살이 찌는 이유 첫번째는 수면 부족이다. 수면 시간이 짧을수록 비만도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는 여럿 나온 바 있다. 잠을 잘 못자면 살찌는 이유는 두 가지로 풀이된다. 하나는 늦게까지 깨어 있으면 야식을 먹게 돼 섭취 열량이 늘어나게 된다는 것이다. 두번째 이유는 스트레스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몸은 살아남기 위해 생존 모드에 들어간다. 미국 예일대 연구팀에 따르면, […]

더보기

구글 로보택시, 곧 손님 태운다…쏘나타보다 싼 테슬라도 임박 [미라클 레터]

테슬라는 올해 3만달러 이하 가격의 모델을 내놓을 것 같다. 지난해 9월 배터리데이와 10월 실적발표를 통해 일런 머스크 테슬라 CEO는 2만 5000달러 차량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밝히기도 했다. 값이 싼 만큼 더 많은 사람들이 가솔린차량 대신 전기차를 선택하겠죠? 테슬라 외에도 아마존이 투자한 `리비안`의 전기트럭을 비롯해 약 20개 이상의 신형 전기차 모델이 올해 발표된다. 애플 또한 올 하반기에 […]

더보기

“우리은하엔 과학의 지나친 발전으로 멸망한 외계문명 가득할 것”

우리은하는 수많은 외계 문명의 발상지일 수 있지만, 그중 대다수는 과학과 기술의 지나친 발전 탓에 이미 오래 전 멸망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이론이 나왔다. 연구진은 지구와 같은 행성을 지닌 태양과 같은 별의 확산과 치명적인 방사선을 내뿜는 초신성의 빈도, 조건이 맞으면 지적생명체가 진화하는 데 필요한 확률과 시간 그리고 자기 멸각과 같이 지적생명체의 발전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요소를 […]

더보기

“영수증 필요하세요?” 앞으로 사라진다, 전자영수증 확대

영수증을 버려달라는 말이 이제는 듣지 못할 말이 될 지도 모른다. 내년부터 앱 하나만 깔면 중소 가맹점에서도 종이영수증 대신 세부 거래내역이 담긴 전자영수증을 발급받을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종이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전자문서법 개정과 함께 모바일 전자고지, 전자영수증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일부 대형유통업체는 세부 거래 내역을 포함한 영수증을 발급한다. 대표 사례가 올리브영이다. 앱에서 […]

더보기

독서록

더보기

일기

오늘도 역시 평소같이 일어났다. 그리고 평소 같이 아침을 먹었다. 역시 맛은 그저그랬다. 아침을 일어나자마자 먹어서 식탁에서 눈이 잘 떠지지 않았다. 아침을 다 먹고 바로 온라인클래스를 하고 않고 시간을 대충 떼우다가 했다. 온라인클래스 강의는 일찍 열리지 않고 제시간에 열린다. 그래서 일찍 할 수 없다. 9시가 되자마자 나는 자가진단을 하고 강의를 틀어 놓고, 침대에 누웠다. 소리도 거슬려서 […]

더보기

‘입술 보이는’ 마스크, 왜 착용하냐구요?

2007년에 문을 연 서대문농아인복지관은 관내 청각장애인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복지시설로, 코로나19 이전까지만 해도 하루 200~300명이 이용했다. 코로나19 환자들이 나오기 시작하자 수어통역사들도 마스크를 착용하기 시작했는데 청각장애인들로부터 “통역사들의 입술이 안 보여서 말을 알아들을 수 없다”는 항의가 제기됐다. 립뷰 마스크는 지난 4월 청강문화산업대학교 패션스쿨 교수와 졸업생들이 청각장애 학우를 돕겠다는 취지로 처음 제작됐다. 서울에서는 50플러스재단이 1700개 분량의 제작비를 지원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