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1987년처럼 민주화를” SNS서 퍼지는 미얀마 응원

미얀마의 쿠데타 규탄 시위가 4주째 접어든 가운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에선 미얀마 국민을 향한 응원이 쇄도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과거 1980년대 민주화를 이뤄낸 것처럼 미얀마도 민주화에 성공하라는 염원을 담았다.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선 ‘미얀마는 싸우고 있습니다’란 글이 올라왔다. 행정수도 네피도와 제2의 도시인 만달레이, 옛 수도 양곤, 따웅우 등 전국 각지에 운집해 시위를 벌이는 사진이 함께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미얀마의 친구가 보내온 사진들”이라며 “제가 자원봉사를 갔던 마을은 군부가 풀어놓은 범죄자들의 방화와 약탈로 불타올랐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한국인으로서 우리는 민주주의를 쟁취한 역사를 기억한다. 1987년과 촛불혁명으로 이어진 역사”라며 “우리가 해줄 수 있는 건 거의 없지만 저들의 싸움을 기억하고 민주주의를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미얀마 국민의 승리, 민주주의를 응원한다”며 댓글을 달았다. 또한 “작게라도 한국에서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아 해보자”, “이 사진과 글을 자신의 블로그나 SNS에 공유하자”며 동참을 독려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