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2021년 2월월 20일

독서록

나폴레옹 보나파르트가 귀양을 간 뒤, 루이왕이 즉위한다. 정치계는 루이왕을 지지하는 왕당파와 나폴레옹을 신봉하는 지지파로 갈라져 있다. 프랑스의 어느 마을에 사는 선원 에드몽 당테스는 아름답고 기품있는 젊은 메르세데스와의 약혼식을 앞두고 있다. 에드몽을 시기한 당글라르와 메르세데스의 사촌오빠 페르낭 몬데고는 서로 짜고 그를 고발한다. 에드몽은 검사 빌포르에게 자신은 무죄임을 탄원하지만 빌포르는 자신의 야망 때문에 에드몽을 이프 성에 처넣는다. […]

더보기

일기

어제 늦게 자서 평소보다 엄청 늦게 일어났다. 일어나고 시계를 보니까 10시였다. 10시에 일어났는데도 살짝 졸렸다. 얼른 정신을 차리고 밥부터 먹었다. 아침이라 입맛이 없어서 조금만 먹었다. 밥을 다 먹은 후에 친구에게 연락이 왔다. 이번주 일요일에 같이 밥을 먹자는 내용이었다. 그친구와 오랜만에 밥을 먹는 거라 좋았다. 고기를 먹을 예정이다 . 게다가 무한리필집을 갈 것이다. 일요일이 기대가 된다. […]

더보기

[여기는 안동] 한라봉에 별사과…새 과수작물이 뜬다

영주는 과수농가의 80% 이상이 사과농사를 지을 만큼 사과의 대표적 재배지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아열대 작물인 한라봉이 수확됐고 별모양의 사과까지 상품화되면서 소득작물이 다채로워지고 있다. 제주에서 주로 재배하던 한라봉이 탐스럽게 매달렸다. 시설하우스 재배로 온도를 맞춰주고 세심한 가지치기 노력 끝에 올해 첫 수확을 거뒀다. 3년생 묘목 150 그루에서 8톤을 수확했다. 기후변화에 대응해 새 작물을 찾아 나선 지 3년 만이다. […]

더보기

[핵잼 사이언스] 남극 해저 900m, 극한 환경에 사는 미지 생명체 발견

남극의 차갑고 어두운 빙붕 아래와 같은 극한의 환경에서도 살아가는 해양 생물이 발견됐다고 미국 CNN 등 해외 언론이 보도했다. 영국 남극조사단 휴 그리피스 박사 연구진은 남극 빙붕 아래, 해저 900m 지점에서 돌에 붙어 살아가는 해양 생물체의 모습이 처음으로 확인했다. 연구진은 남극 남동부 웨델해 지역의 차가운 빙하해역에 있는 빙붕 해저에서 퇴적물을 채취하기 위해 얼음을 시추했다. 깊이 900m의 […]

더보기

태양전지도 이제 투명 시대…도시 미관 살린다

현재 검은색이 대부분인 태양전지판이 앞으로 우리 생활 주변에서 다양한 형태로 선보일 전망이다. 국내 연구진이 검은색으로 미관을 해치는 단점을 극복할 차세대 투명 박막 태양전지 기술을 개발했다. 우리 주변에 흔히 볼 수 있는 태양전지판은 대부분 검은색이다. 하지만 미관을 해쳐 아파트나 건물 외벽 등에 사용하기 꺼리는 경향이 있다. 그렇다고 색깔을 입히거나 투명하게 만들면 효율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햇빛이나 […]

더보기

초췌한 안중근 사진은 과연 일제가 그를 비하하려 연출했나

조선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의사 안중근이 독립지사 중 가장 유명한 인물로 일반에 각인된 데는 사진 매체의 위력이 컸다. 1909년 10월 거사를 치른 뒤 한달도 안 돼 그 용모를 담은 사진이 신문과 엽서로 대량 유포됐고, 대중이 이를 열광적으로 사들이는 전례 없는 현상이 일어났다. 삽시간에 한국과 일본 전역에 그의 얼굴이 알려졌다. 최근 역사학자인 도진순 창원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