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트리버 귀여워, 키울래!”…’털 지옥’ 괜찮으세요?

배우 박은석씨가 키우는 강아지 몰리(골든리트리버). 3개월 밖에 안 되어 이렇게 작지만, 성견이 되면 51~61cm, 27~36kg까지 성장해 대형견이 된다./사진=박은석씨 인스타그램

리트리버를 귀여움만 보고 키우면 절대 안됀다. 어린 골든 리트리버는 어릴때는 쬐그마하고, 눈이 까맣고, 털이 복실복실해서 정말 귀엽지만 그게 다는 아니다. 리트리버는 50~60cm까지 커진다. 어릴떄 작지만 성견이 되고 나면 엄청 커진다. 몸무게는 20~30kg까지 나간다. 그래서 힘도 엄청 강하다. 산책을 하다가 자칫하다간 놓칠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그리고 리트리버는 많이 먹고 많이 싼다. 대형견이라 당연히 많이 먹지만 식량이 엄청나다. 리트리버는 똥을 하루에 최소 7번 이상은 싼다고 한다. 크기도 사람 똥만하다고 한다. 그걸 사람이 다 치워야 한다. 리트리버는 털이 엄청많이 빠진다. 리트리버를 키우는 사람들은 리트리버가 털이 엄청나게 빠진다고 한다. 리트리버 어원이 ‘회수해오다’라고 한다. 본래 오리를 사냥하는 개이고, 수영을 좋아하고, 뭔가를 물거나, 물어서 가져다주는 걸 좋아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집에 있는 물건도 물고 뜯고 씹을 수 있는 것이디. 그냥 유전적으로 내재된 행동인 거다. 보호자들 전언에 의하면 벽지·장판·리모컨·핸드폰·원목 가구 등도 다 물고 뜯었답니다. 사람 옷을 물거나 하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이유들로 리트리버를 키우기 전에 한번 신중히 고려해 봐야할 필요가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