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록

잎싹(암탉)은 마당 닭장에서 알만 낳다가 알을 더이상 낳지 못해 폐계가 되어 자신이 살던 마당을 나와 어느 구덩이에 처박히게 됬지만 청둥오리의 도움으로 구출되었다. 둘은 다시 마당으로 가려고 했지만 아무도 암탉을 반겨주지 않았다. 겨우 헛간에서 하루밤을 머물고나서 마당을 다시 떠났다. 그런데  잎싹은 덤불속에서 알을 발견했다. 밤이와도 알의 주인은 나타나지 않았고 잎싹은 자신의 알을 품어본적이 없어서 품게 되었다. 며칠뒤 청둥오리가 거기로 와서 밤에 갑자기 요상한 행동을 했다. 가끔씩 그러다가 어느날 청둥오리는 나중에 저수지로 피하라고 하고 그 뒤 족제비에게 물려죽게되었다. 그날 알에서 새가 태어났다. 잎싹은 그 새를 ‘초록머리’라고 이름을 지었다. 어느날 한 수탉의 말을 듣고 잎싹은  자신이 품던 알이 청둥오리의 것이란 것을 알게 되었고 저수지로 가란 말은 족제비를 피하라고 그렇게 말했던 것이라고 알게되었다. 잎싹은 죽은청둥오리에게 고마워하며 저수지로 가서 족제비를 피하며 떠돌이 생활을 했다. 그러다가 족제비가 초록머리를 공격하려고 했다. 잎싹은 족제비와 사투를 벌이다가 결국 잎싹이 이기게 되었다. 초록머리가 크고나서 갑자기 초록머리가 자신도 청둥오리 무리에 끼고 싶다고 했다. 잎싹은 몇번 말렸지만 결국 허락해줬다. 하지만 청둥오리들은 초록머리와 상대를 하지 않으려고 해서 가끔 초록머리는 잎싹에게로 왔다. 어느날 초록머리는 잎싹이 살았던 마당의 주인에게 잡혀서 줄에 매달렸다. 초록머리는 결국 날아서 도망쳤지만 끈은 남아있었다. 그끈을 잎싹은 한밤중에도 계속 부리로 찔러 끈이 잘렸다. 그래도 초록머리는 청둥오리의 무리로 갔다. 잎싹은 초록머리를 멀리서 지켜보며 떠돌이 생활을 하다가 늙은 다음에 족제비를 만났다. 잎싹은 청둥오리 무리에 힘들게 낀 초록머리가 먹히지 않게 만드려고 자신의 몸을 희생해 족제비의 먹이가 됬지만 행복하게 죽음을 맞이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