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2020년 11월월 28일

독서록

더보기

일기

이제 시험이 모두 끝난 다음날이다. 어제 시험 끝나고 생각보다 많이 못놀았다. 시험이 모두 끝나서 엄청 편했다. 어제 친구집에 가방을 맡겨놔서 친구집앞으로 가방을 가질러 가야했다. 학교갈때 가방이 없어서 허전했다. 친구집 앞에서 가방을 받고 같이 등교했다. 학교에 도착하자마자 시험점수확인 후 사인을 해야 했다. 바로 싸인을 하고 내 자리에 앉았다. 애들이 다 온 상태에서 아침 조회를 시작했다. 선생님께서는 […]

더보기

뉴질랜드 외무장관 얼굴에 문신이? 알고보니 마오리족 후예

무후타는 뉴질랜드 북섬 원주민 마오리족 왕가 출신이다 마오리족 대표 정치인인 로버트 마후타는 1990년대 뉴질랜드 정부와 원주민 토지 보상 문제를 최초로 해결한 지도자로 손꼽히는데. 마후타도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학창시절부터 마오리인의 목소리를 대변해왔다. 마후타는 1996년 26세에 뉴질랜드 노동당 의원으로 정치인의 삶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뉴질랜드 여성 의원으로는 최연소였다 이후 24년간 9선 의원이자 관세청 장관, 청소년부장관, 지방정부 차관을 거치며 청소년과 […]

더보기

또 도난…뱅크시 작품 ‘훌라후프 소녀’의 자전거 사라졌다

뱅크시의 최근 작품 ‘훌라후프 소녀’ 일부가 사라졌다 ‘훌라후프 소녀’는 자전거 타이어로 훌라후프를 돌리는 소녀의 모습을 묘사한 작품으로, 벽화 앞에 설치된 뒷바퀴 빠진 실제 자전거가 사실감을 더했다. 현지 감정인은 벽화의 가치가 작품이 설치된 노팅엄 주택가의 평균 집값 21만4000파운드보다 더 높을 것으로 추정했다. 노팅엄 로스시의 한 건물 외벽에서 처음 발견된 벽화는 이후 뱅크시가 신작임을 공식 확인하면서 ‘반달’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