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뚝서 나오는 온실가스 배출량 정확하게 측정한다

굴뚝 모사 장치 이용해 실험하는 표준연 연구팀

온실가스 배출량 측정 방법은 크게 계산법과 실측법 두 가지로 나뉜다. 계산법은 연료 사용량과 배출계수를 이용해 이론적으로 도출하는 방법이며, 실측법인 연속측정방법은 실험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 농도와 유량을 계산, 직접 측정하는 방법이다. 연속측정방법이 더 정확하지만 실제로는 계산법이 주로 사용된다. 배출 유량은 굴뚝 구조와 내부 유속 분포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정확하게 측정하기가 어렵다. 굴뚝 지름, 압력, 온도, 수분량, 유속 등 요인을 얼마나 정확하게 측정했는지에 배출 유량의 정확성이 좌우된다. 이론적으로 예상한 배출 유량의 불확도는 5∼10%에 이른다. 연구팀은 실시간 측정값을 이용해 실제 굴뚝 배출 유량을 평가하는 데 성공했다. 우선 국내 발전소에서 유속 측정에 주로 사용하는 ‘S형 피토관’을 이용해 굴뚝 내부 위치에 따른 유속 분포를 측정했다. 연속측정방법이 더 정확하지만 실제로는 계산법이 주로 사용된다. 배출 유량은 굴뚝 구조와 내부 유속 분포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정확하게 측정하기가 어렵다. 굴뚝 지름, 압력, 온도, 수분량, 유속 등 요인을 얼마나 정확하게 측정했는지에 배출 유량의 정확성이 좌우된다. 이론적으로 예상한 배출 유량의 측정값의 오차 범위는 5∼10%에 이른다. 나는 연구팀은 실시간 측정값을 이용해 실제 굴뚝 배출 유량을 평가하는 데 성공했다는 거에 큰 박수를 처주고싶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