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2020년 9월월

“플라스틱 수거 월1000만원 손해..이미 대란 시작됐다”

‘쓰레기 대란’이 임박했다. 코로나19 확산, 언택트 소비 확대 등으로 폐기물이 쏟아지면서다. 유가 하락에 따른 폐기물 재활용 수요 감소까지 맞물리면서 불에 기름을 부었다. 폐기물 재활용 업체들은 “더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하소연한다. 이들이 손을 놓으면 동네엔 쓰레기가 쌓일 수 밖에 없다. ‘발등의 불’이 된 ‘쓰레기’ 문제를 긴급 점검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아파트 단지 등 민간에서 배출하는 폐기물 양은 업체에서 […]

더보기

일기

2학기는 1학기와는 다른 방식으로 수업을 한다. 먼저 수업시작시간은 똑같이 아침9시다. 그래서 여유롭게 아침을 먹고 기다렸다. 9시가 되면 구글 클래스룸에 들어가서 카메라를 키고 출석체크를 해야한다. 화상수업을 하는 것이다. 행아웃미팅으로 학생들이 모두 들어와서 카메라를 키고 화상수업을 하는것이다. 교시마다 선생님이 방으로 들어오신다. 카메라를 키지않고 있으면 미인정 결과처리가 된다. 그래서 선생님이 카메라를 꺼도 된다고 할떄까지는 계속 카메라를 켜야한다. 수업도 […]

더보기

12년 만에 만나 코 부여잡은 모녀 코끼리..손녀까지 모계 3대 상봉

아프리카에서 태어난 할머니코끼리 포리는 독일로 와서 마그데부르크 동물원에서 지내다 디어파크 베를린 동물원으로 옮겨져 번식에 동원했다. 그녀가 첫출산떄 나은 코끼리가 타나이다. 불행하게도 모녀 코끼리는 생이별하게 되었다. 그후로 12년이 흐르는 동안 티나는 짝을 만나서 새끼도 두 마리 낳았다. 갑작스럽게 할머니 코끼리가 있는 동물원으로 옮긴다고 하였다. 12년만에 만난 모녀 코끼리는 아주 반가워했다. 코끼리들은 서로 코를 부여잡으며 껴안았다. 이 […]

더보기

중국 사막에 특급호텔?…알고보니 한국인 작품

중국 사막에서 호텔을 지은 사람은 한중일 건축가로 구성된 건축설계 사무소인 플랫 아시아의 정동현이다. 그는  건축상은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받았다. 그는 인공보다는 자연과 전통, 서양보다는 동양, 돈보다는, 사람에 건축의 가치를 두는 중국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다소 특이한 건축가다. 그의 대표작은 상상을 가능으로 만든 네이멍구쿠부치 사막 한가운데 지어진 중국 샹사완 사막 로터스 호텔이다. 그는 많은 중국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