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유치원생 14명 ‘햄버거병’ 증세..5명 신장 투석 치료증(종합)

햄버거 패티 사진

어느 유치원에서 식중독으로 의심되는 어린이가 많이 발견되자 병원에 갔는데 14명의 환자가 발생되었다. 환자들은 대부분 그 유치원 원아다. 입원중인 환자중에서 14명은 요혈성요독중후근이 의심되는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8명의 사람들은 의심중세 없는데 설사, 복통, 발열 등 증세로 입원중이다. 햄버거병은 소고기를 잘 익혀 먹지 않았거나 오염된 식품을 먹으면 감염되다고 알려져 있다. 감염증상은 설사, 복통, 발열등이다. 안산시 보건당국은 조취를 취했으며, 많은 사람의 검체를 채취해서 조사했다. 그 유치원은 이번달 3월까지 폐쇄하라고 명령내려졌다. 역학조사 결과, 만일의 식중동을 대비해서 저장해 둬야 할 음식 6건이 확실히 보관돼 있지 않았다. 보건당국은 그 유치원에게 벌금을 부과했고, 추가로 적발되면 강하게 법으로 대응하겠다고 했다. 나라에서 이런일이 어린이에게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강력히 조취를 취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아이들이 하루라도 빨리 다 완치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